확대보기
 
진주의 역사 인물
 
저 자 :  진주교대 경남권문화연구소
정 가 :  20,000 원(15%할인)
판매가 :  17,000
출판사 :  월인
판 형/면 :  신국판(반양장) / 380
출판연월일 :  2015-03-31
ISBN/ISSN :  978-89-8477-592-3 93810
조선 시대 중기에 이런 말이 있었다고 합니다. ‘조선 인재의 절반은 영남에 있고, 영남 인재의 절반은 진주에 있다(朝鮮人才半在嶺南, 嶺南人才半在晉州).’ 이 말이 조금은 과장된 얘기인 것은 사실이겠지만, 조선 중기까지만 해도 진주가 나라의 발전에 기여한 인물들을 적잖이 배출한 고장이었던 사실은 결코 부인될 수 없을 것입니다. 최근의 한 연구에 의하면, 조선 시대에 있어서의 영남 문화의 중심지는 선산에서 진주로, 다시 진주에서 안동으로 넘어갔다고 합니다. 이 견해는 한때 영남 문화의 중심지였다는 조선 시대의 진주가 사람을 만들고 키우는 일을 하나의 전통으로 삼아 왔다는 것의 한 방증으로 이해해도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방문자 수
  오늘 : 11
  전체 : 116,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