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보기
 
보이지 않는 잉크 -울림이 있는 이야기를 만들기 위한 실용적인 안내서
 
저 자 :  브라이언 맥도날드 지음 / 김윤정 옮김
정 가 :  13,000 원(15%할인)
판매가 :  11,050
출판사 :  월인
판 형/면 :  국판변형 / 무선제본 / 240
출판연월일 :  2019-03-29
ISBN/ISSN :  978-89-8477-663-0 03800
아리스토텔레스는 연극의 6요소 중 ‘플롯’이 제일 중요하다고 했다. 그림을 그릴 때 아무리 색채가 아름다워도 선이 있어야 질서가 생기기 때문이다. 로널드 B. 토비아스는 ‘플롯’이야말로 나침반으로서 작가가 창작의 과정에서 길을 잃지 않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잉크>의 저자 브라이언 맥도날드가 가장 중요시하는 것은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간단히 말하면 ‘주제’이고, 로버트 맥기의 표현을 빌리자면 ‘주도적인 아이디어’이다. 이는 사실 플롯보다도 더 중요하다. 결국은 작가가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가 제대로 전달되는 것이야말로 글쓰기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이 ‘말하고자 하는 것’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들이 ‘보이지 않는 잉크’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다양한 사례를 사용하여 ‘보이지 않는 잉크’의 중요함을 역설한다. 사실 글이란 것은 ‘나는 인생을 이렇게 생각한다, 나는 세상을 이렇게 바라본다.’ 하고 내 주장을 펼치는 것이다. 그런데 글에서 무슨 말을 하는지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면 혹시 그 작가는 아무런 인생관도 세계관도 없는 것이 아닐까? 아니면 있다 하더라도 그것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잘 모르고 있는 것이거나.
모든 글은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것’을 분명히 드러내야 한다. 독자도 그것을 요구한다. 이것을 위해 작가는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고히 해야 하고, 이 이야기의 뼈대를 잘 드러내기 위해 ‘보이지 않는 잉크’의 규칙을 글쓰기의 처음부터 끝까지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
다시 한번 더 말하지만, 이야기를 쓴다는 것은 나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고, 이 세상에 나를 그대로 드러내는 과정이다. 나의 인생관과 세계관을 드러내는 것이고, 나의 성숙도를 드러내는 일이다. 그만큼 두려운 일이다. 그래서 이 두려움을 이기고 보다 나은 글쓰기를 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열심히 나의 무기가 되어 줄 이 ‘보이지 않는 잉크’를 익혀야 한다. 저자인 브라이언 맥도날드는 이 책에서 ‘잔디 위의 발자국’을 통해서 어떤 동물이 지나갔는지를 파악하는 추장의 이야기를 하는데, 이 책을 읽은 많은 독자도 그 추장처럼 작품들 속에 숨어 있는 ‘잔디 위의 발자국’을 발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방문자 수
  오늘 : 0
  전체 : 107,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