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보기
 
공주는 소리 내어 울지 않았다
 
저 자 :  정원찬
정 가 :  14,000 원(15%할인)
판매가 :  11,900
출판사 :  월인
판 형/면 :  신국판 무선 / 312
출판연월일 :  2019-05-15
ISBN/ISSN :  978-89-8477-669-2 03810
계유정난. 세조가 정권을 잡은 그날이다.
조선의 모든 병권을 수하에 두고 있는 김종서를 두고 수양대군은 자기를 따르는 무리들을 향해 외쳤다. 김종서 한 명만 잡으면 된다. 그러면 조선은 나의 세상이 된다. 어둠이 깃들 무렵 시작된 역모는 다음 날 새날이 밝아오자 마무리되었다. 수양 대군이 조선을 품에 안는 순간이었다.
5백 년이 지난 뒤, 1979년 12월 12일 저녁. 닮은꼴 역모가 전두환에 의해 다시 시작되었다. 계엄사령관 정승화 대장만 잡으면 된다. 전두환은 그를 따르는 하나회 무리들을 향해 그렇게 외쳤다.
정권의 찬탈은 군사의 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한 명만 잡아도 성공할 수 있다는 아이러니를 그들은 다시 한번 보여주었다.
내가 아니면 이 어지러운 나라를 바로잡을 수 없다 하며…….
세조가 했던 말을 전두환도 똑같이 했다.
단종이 영월로 유배되어 그곳에서 사사되었다. 그럼에도 세조는 단종이 목을 매고 자살했다고 기록했다. 전두환도 신군부에게 저항했던 특전사령관 정병주 장군의 죽음을 자살로 위장했다.
나쁜 짓은 가르치지 않아도 잘도 배운다고 했던가. 두 역모 사건의 닮은꼴 역사를 보며 변명만 있을 뿐 반성이 없는 두 역사를 고발하고 싶었다. 그래서 시작한 것이 경혜공주의 삶이었다.
경혜공주.
그녀는 아버지 문종이 살았던 딱 그 나이(39세)만큼만 살다가 죽었다. 단종을 지키고, 남편을 지키고, 아들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다가 젊은 나이에 죽었다. 죽음을 앞두고 아들 정미수가 그녀의 대소변 수발까지 했다. 그것이 비운의 공주가 누린 마지막 행복이었다.
단종이 권력을 빼앗기고 쫓겨났듯이 신군부에 의해 최규하 대통령도 허수아비 노릇만 하다가 물러났다. 5백 년의 닮은꼴 역사를 모두 다루고 싶었는데 욕심이 앞서 계유정난으로부터 희생된 사람들의 이야기로 원고를 모두 채우고 말았다. 그래서 12·12로부터 희생된 사람들의 삶은 다루지 못하고 말았다. 아쉽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고자 한다.
  
 
 
방문자 수
  오늘 : 32
  전체 : 10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