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보기
 
지기학 창극연희 대본집 2 - 동리
 
저 자 :  지기학
정 가 :  16,000 원(15%할인)
판매가 :  13,600
출판사 :  연극과인간
판 형/면 :  무선 / 신국판 / 304
출판연월일 :  2020-06-30
ISBN/ISSN :  978-89-5786-700-6
‘창극연희’란 말을 들어본 독자는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 고려대 명예교수인 서연호 교수가 작명한 명칭인데, 서구적 연극 양식에 의존하는 창극과 변별하여 전통적 연희 요소를 살린 창극이라는 의미의 용어가 바로 ‘창극연희’이다.
저자 지기학은 국가무형문화재 5호 판소리 적벽가 이수자이며, 창극대본을 직접 쓰고 연출하는 창극 연출가이기도 하다. 그가 그간의 창작, 연출 경험을 고스란히 책으로 엮었다. 이 책은 그의 창극연희 대본집 시리즈 중 두 번째다.

이 책의 발단은 저자가 속한 판소리퍼포먼스그룹 미친광대(美親廣大)로 거슬러 올라간다. 창단 이후 첫 작품이 판소리 심청가를 바탕으로 만든 ‘싸 아악!’이었는데, 저자는 미친광대 활동을 하면서 창극이 판소리에서 태생한 본질을 벗어나 얼마나 터무니없이 비대해졌나 하는 문제를 증명해 보일 수 있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즉, 창극의 모태인 판소리의 연희적인 본질로 회귀하자는 확신을 갖게 되었고 소리꾼 1인과 고수 한 사람이면 족했던 판소리가 창극으로 확대되며 얻은 것은 무엇이고 잃은 것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후 그는 창극에서 서사를 이끌어가는 소리꾼, 도창의 역할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극의 전개와 상황을 설명하는 기존의 소극적인 도창을, 극적 전개에 따라 다양한 인물로 극에 개입하는 설정 그리고 소리꾼들로 확대해 소리꾼들이 집단적으로 서사를 이끌어가는 시도를 계속했다.
이 책에 실린 ‘동리-오동은 봉황을 기다리고’는 판소리에 보다 집중한다는 의미로 ‘소리극’이라 이름 붙인 작품인데, 저자가 직접 창극을 창극답게 만들고 싶어 하는 소리꾼 연출가로 등장한다. 이후 안숙선 명창과 함께한 국립국악원 작은 창극 ‘토끼타령’부터는 등장인물들이 독립된 인물로 등장하지 않고 소리꾼이란 전제로 등장해 부채 하나를 들고 다양한 인물을 연기하고 소리해 내기 시작한다.
창극에 대한 그의 생각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창극의 정체성은 성악곡을 판소리로 유지하는 것’이다. 오페라가 뮤지컬로 변화해 가듯, 이제 창극은 국악뮤지컬로 변화해 가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즈음하여 창극의 정체성을 찾는 그의 노력의 중심에는 판소리가 자리잡고 있다.
  
 
 
방문자 수
  오늘 : 17
  전체 : 118,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