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보기
 
진중자 - 중국전통희곡총서 8
 
저 자 :  왕런제 저 / 김우석 역
정 가 :  7,000 원(15%할인)
판매가 :  5,950
출판사 :  연극과인간
판 형/면 :  국판변형 / 무선 / 92
출판연월일 :  2020-09-30
ISBN/ISSN :  978-89-5786-748-8
중국전통희곡총서 시리즈는 한중연극교류협회(회장 오수경) 주관으로 전승 레퍼토리와 창작 레퍼토리를 포함한 중국 고전 희곡을 국내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역할을 해오고 있다. 2020년에는 <금자>(차오위 원작, 룽쉐이 각색, 오수경 옮김), <휘주여인>(천신이, 류윈청 지음, 오수경 옮김), <진중자>(왕런졔 지음, 김우석 옮김), <설랑귀>(취자오졔 지음, 오수경, 임미주 옮김) 네 작품을 소개한다.

이 작품의 주인공 진중자는 원래 전국시대 제나라의 사상가이다. 그의 행적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많지 않고 『맹자』의 <등문공(滕文公)> 하편에서 맹자의 입을 빌려 전해질 뿐이다. 여기에서 진중자는 가문의 후광과 형이 받는 불의한 봉록을 거부하고 모친을 떠나 오릉에서 은거하며 지행합일을 추구하였던 인물이지만, 맹자는 그를 온전히 높이 평가하지 않고 그가 청렴을 완성하려면 지렁이가 되는 수밖에 없다며 그의 한계를 지적한다. 그리고 이 인물이 이천년 뒤 어느 작가의 눈에 밟혔고, 마음에 들어앉았다가 작품으로 되살아났다. 그것이 바로 왕런제의 작품 이원희 《진중자》 바로 이 작품이다.
이 작품에는 인물 간의 갈등이 없다. 여섯 개의 막은 각각 진중자 자신이 조성하는 내적 긴장의 힘으로 진행될 뿐이다. 형을 피하고 모친을 떠나 은거하는 선택을 하는 것도 자기 마음의 소리를 따른 것이고, 누가 봐도 경쟁의 마음이 없었던 게 분명한 샘물 긷기에서도, 벌레 먹은 과일을 먹을 때에도 그는 어느 누구도, 심지어는 자기 자신도 그냥 지나가버릴 수 있었던 내면의 은밀한 자기반성을 듣고만 것이다. “가장 은밀하고 가장 미세한 것처럼 잘 보이고 잘 들리는 게 없듯이” 고요 속에서 들어버린 자기 내면과의 갈등이 빚어내는 장력은 다른 인물과의 대립이 빚어내는 갈등보다 훨씬 더 팽팽하게 유지되며 극의 긴장감을 높여준다.
  
 
 
방문자 수
  오늘 : 9
  전체 : 122,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