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극과인간의 책/문학

고연옥 희곡집 3

by 연인 2022. 6. 7.

 

 

 

저자: 고연옥

정가: 18,000

사양: 130*210 / 348쪽

출간일: 2020년 9월 25일

ISBN: 978-89-5786-743-3

 

 

2020 문학나눔 선정 도서

극작가 고연옥의 세 번째 희곡집.

작가는 도서출판 연극과 인간에서 2015년 희곡집2에 이어서 희곡집3을 발간하였다.

이번 희곡집에는 가난하지만 착하게 살려고 노력한 형제가 왜 사회에서 실패하고 좌절하며 잠재적 테러리스트가 되고 마는지를 그린 <나는 형제다>(2015)를 비롯하여 삼국유사 웅녀 신화를 모티브로, 2015년 벽산희곡상을 수상한 <처의 감각>, 2017년 동아연극상의 작품상, 희곡상, 신인 연출상을 휩쓴 수상한 <손님들>, 그리고 세월호 유가족들의 삶이 막장의 검은 하늘 아래 광부들의 삶과 닮았다는 생각으로 써내려간 <검은 입김의 신> 등이 실려 있다.

모두 사회구조적 문제와 인간본연의 문제를 깊이 있게 파고든 작가의 수작들이다.

마지막으로 IS 전사가 되기 위해 떠난 청년의 실화를 모티브로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길가메시신화를 비유한 <인간이든 신이든>은 아직 미공연 최신작으로 작가의 멈추지 않는 인간에 대한 애정과 고민을 엿볼 수 있다.

 

차례

1. 나는 형제다

2. 처의 감각

3. 손님들

4. 검은 입김의 신

5. 인간이든 신이든

 

후기

 

저자소개

고연옥

199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에 당선된 후, 2001<인류 최초의 키스>를 통해 본격적인 희곡작가의 길을 걸었다.

실제 범죄사건 등 사회성 강한 소재를 사용하여 사회극 작가로 불리기도 한다. 사건과 신화를 접목시키는 작업을 시작하여, 지속적으로 신화의 세계 속에서 사회적 사건들을 해석하고 탐구하는 작품들을 발표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 대표수상작 ]

2001 <인류 최초의 키스> 올해의 연극 베스트3, 올해의 우수 희곡

2003 <웃어라 무덤아> 올해의 예술상 연극부문 우수상

2007 <발자국 안에서> 서울연극제 대상, 희곡상

2011 <주인이 오셨다> 올해의 연극 베스트7, 대한민국 연극대상 희곡상

2013 <칼집 속에 아버지> 대산문학상

2015 <처의 감각> 벽산희곡상, 독일 하이델베르크 스튀케마르크트 페스티벌 국제작가상

2017 <손님들> 차범석 희곡상, 올해의 연극 베스트3, 올해의 연극베스트7, 동아연극상 대상, 희곡상, 이데일리 문화대상 연극부문 우수상과 대상

'연극과인간의 책 >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시대단막극선 2  (0) 2022.06.07
속살  (0) 2022.06.07
고연옥 희곡집 3  (0) 2022.06.07
불멸의 영혼  (0) 2022.06.07
김민수 희곡집 2020  (0) 2022.06.07
마트료시카(이미경 희곡집 2)  (0) 2022.06.07

댓글0